투자와 투기, 뭘 고를 거야?

자본주의의 꽃으로 불리는 주식 시장은 언제 처음 생긴 것일까?주식 시장의 탄생은 1602년 네덜란드 동 인도 회사 설립과 함께 시작됐다.
동 인도 회사는 당시 유럽 최대의 기업에서 동 인도 지역 무역을 독점하고자 설립했으나 필요한 자금으로 주식을 발행하고 투자자로부터 조달하는 방법을 택했다.
이 주식은 오늘 주식과 같은 형태이다.
동 인도 회사의 성공으로 유럽 각지에서 주식 회사가 설립되기 시작했으며 이에 따른 주식 시장도 발전하기 시작한다.
1611년에는 영국의 런던 증권 거래소가 설립되어 1613년에는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 증권 거래소가 설립됐다.
이렇게 탄생한 주식 시장은 역설적으로 투자가보다 투기꾼에게 더 활성화됐다.
언제라도 주식을 매매 가능 주식 시장은 마치 카지노 같은 흥분과 열기를 가져오는 이런 주식의 매력은 사람들의 도박 본능을 자극했기 때문이다.
이런 도박 본능은 여전히 현대 주식 시장을 움직이는 강력한 요인이다.
기업 가치와 상관 없이 모든 차트와 지표를 도구로 단기, 중기에서 영업을 하는 사람은 끊이지 않는다.
도박은 인류에게는 분리할 수 없는 가장 재미 있는 놀이이다.
인간은 놀이를 한다”호모·루덴스”말도 안 한다?단기 트레이딩에서 많은 사람이 주식 시장에서 영구적으로 퇴출되지만 새로운 세대가 이 빈자리를 메우게 되는 것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이 새로운 세대는 과거의 주식 시장에 대한 경험이 없어 또 무모한 거래를 하고 시장에서 퇴출된다.
그 뒤 다시 새로운 세대가 등장할 뿐이다.
그럼 투기자는 이 세상에 백해무익, 무의미한 것일까?그렇지 않다.
투기꾼은 기업의 주식을 매매하는 과정에서 주식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만약 투기자가 없으면(건전한?)투자가들도 주식을 매매하면서 유동성이 부족하고 사고 싶어도 못 사고 팔고 싶어도 못 사는 상황이 일어날 수 있다.
이렇게 보면, 투기꾼이 주식 시장의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점은 분명히 존재한다는 것이다.
그럼 투자가의 수익은 어떨까?투기꾼들이 벌이는 게임은 근본적으로 카드 게임과 다르지 않다.
즉 누군가가 벌면 누군가는 잃게 되는 제로 섬 게임이다.
실제, 엄밀히 말하면 투기자가 내야 하는 거래 수수료와 세금을 고려하면 제로 섬 게임도 아니다.
이 게임에도 분명히 승자가 존재한다.
카드 게임으로 카운트할 수 있는 사람은 돈을 벌게.그러나 누군가가 버는 만큼 그 반대 급부로 누군가는 잃을 수밖에 없다.
한편 투자인이 하는 게임은 제로 섬 게임이 아니다.
투자가에는 아이 슈타인이 세계 9대 불가사의의 하나라고 말했다”복리의 힘”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기업은 투자가로부터 받은 돈을 활용하고 상품이나 서비스를 생산 판매한다.
판매한 수익은 일부 배당금 등을 통해서 투자가에게 갚은 뒤 나머지는 다시 투자하고 더 많은 상품이나 서비스를 생산한다.
만약 A라는 기업이 100만원의 자기 자본으로 매년 10만원의 순이익을 내며 이익의 전부를 재투자한다고 가정하면 A의 자기 자본은 100만 → 110만 → 121만 → 133.1→ 146.41과 복리로 늘어난다.
A의 순이익도 10만 → 11만 → 12.1만 → 13.31만 → 14.641만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순이익 증가폭이 더 커진다.
이것이 바로 복리 효과이며, 투자가의 게임이 “제로 섬 게임”은 아니다”윈윈”게임인 이유다.
이렇게 꾸준히 재투자를 통하여 수익을 늘릴 기업을 찾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좋은 기업을 찾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지수 투자”라는 현대 금융 공학이 개발한 제품 중 가장 유용한 선택 사항이 있다.
지수 투자는 이 세상이 복리로 성장한다는 믿음에 근거한 투자이다.
모든 나라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자본주의가 제대로 작동하고 온 미국에서는 오랫동안 그 성과가 입증됐다.
투기꾼도 없는 투자자가 선택해야 할 이유가 또 있다.
바로 사회에 얼마나 기여하는지가 극명하게 다르기 때문이다.
투기꾼도 유동성 공급이라는 측면에서 세상에 기여하는 부분이 없지 않다.
그러나 세상이 복리로 발전하는 데 기여하는 투자가의 역할과 비교하면 그 가치는 미미한 것인지 거의 없다.
오히려 투기에 실패하고 자신과 가정을 파탄시킨 때 드는 비용이 더 걸릴 수도 있다.
이렇게 볼 때 당신은 투기꾼으로 투자가의 어느 쪽을 선택합니까?”누구나 주식 시장에서 원하는 것을 얻는다”으로 알려졌다.
누군가는 주식 시장의 급등에 따른 스릴을 얻고 누구는 감정적인 이익을 얻을 수 없지만 복리로 커지는 수익을 얻는다.
무엇을 주식 시장에서 가져갈지는 본인의 선택이다.
주식 시장에는 다른 사람보다 우수한 실적을 내고 잠시 큰 성공을 거둔 투기꾼이 항상 존재할 것입니다.
그들은 여러분보다 돈도 많은 영향력도 큽니다.
그러나 지금 여러분은 그들이 행하는 모든 것이 궁극적으로 아무런 의미도 없다는 점을 자신합니다.
사회에 공헌하고 싶은 가치를 가진 사람은 투기꾼이 모든 면에서 자신보다 뛰어난 것 같아도 그들을 전혀 신경 쓸 필요는 없습니다.
이는 원칙의 문제입니다.
그러나 이 원칙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가치관이 다르거나 하면 항상 늦었다고 느끼겠지요.Lilu의 2019년 11월 29일 베이징 대학 강연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