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목 결정의 시기, 무엇을 염두해야 하나?

2015년 교육과정은 인문과 이과 통합 교육과정을 지향하고 있어 학생의 진로나 적성에 맞는 선택과목 체계를 추진하고 있다.
이는 CSAT와 연결됩니다.
수학 상급, 수학 하급, 국어, 영어, 통합과학, 통합사회, 한국사는 전국 고등학교 1학년에서 공통으로 가르치는 과목이다.
수능 절대평가 과목인 한국사를 제외한 나머지 과목은 수능 범위에 포함되지 않으나, 내부고사(보통 중간, 기말고사 10개 중 4개)에 포함되는 과목이므로 3학년부터 1학년까지 5학기 이상) 수시입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이것들은 과목입니다.
이것이 가장 기본적인 사항이고, 이제부터는 선택과목을 결정하는 일이 복잡해집니다.
저는 고등학교 2학년 때 공부할 선택과목을 정할 때 재작년(고3)까지 인문/이과에 따라 국어, 수학 탐구(사회나 과학)를 먼저 정했습니다.
깔끔했어요(?) 나는 한 가지 진로 방향만 결정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젠장) 서울대학교에서는 지원시 반드시 성적에 있는 과목을 이수해야 한다고 하더군요(지균이라면 과학도 제2외국어입니다.
중학교 과학 전공을 목표로 하시는 분들은) , 고등학교 1학년에 제2외국어 가르치는 학교에 가세요. 고등학교 2학년에는 시간낭비입니다.
과목 없는 학교가 최고입니다)과 수능(공학)에서 이수해야 할 과목 학교에서는 전공별로 물리학을 요구하므로 이제 선택 시 인문/이과만 결정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서울대학교처럼 이수를 필수가 아니더라도 수능 과목을 설정하는 학교가 많다.
(이를 없애거나 완화하는 학교가 많아 이런 추세가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모르겠다.
) 2024년 입시에서). 우리 아이는 서울대학교에 가지 않을 거겠죠? 나도 알고, 여러분도 알고, 아이들도 모두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게 왜 중요한가요??? (고교 관점에서 중요한 점!
) 과거와 달리 정시 비율이 감소하고 상위 16개 대학의 정시 합격률이 40%(심지어 롤오버로 인해 50%에 육박)인 상황에서 , 정기전형이 합격자 중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
그래서 눈치가 빠른/입시를 잘하는/특기자들이 작년(현고 2학년)부터 서울대학교와 정기입시에 맞춰 학교 커리큘럼을 설계해왔습니다!
!
!
이제 이것이 무엇을 의미합니까? 고등학교 선택과목은 중학교나 고등학교를 선택할 때 이미 정해져 있어야 한다 ㅠㅠ

아, 우리 벌써 고등학교 1학년인데, 이걸 모르고 학교에 입학한 걸까요???? 물론 이런 집도 더 많습니다.
그런 분들에게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서론이 길었습니다.
선택과목 선택 시, 인문계 전공을 결정했다면 수능에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을 수 있는 과목, 취득할 수 있는 과목을 중심으로 공부하지 말고 높은 성적을 받을 수 있는 과목을 선택해야 합니다.
높은 등급.

이를 염두에 두고 학교에서 운영하는 교과과정 선택표를 보면 더욱 간단해진다.
보통 입학이 잘된다는 학교는 고등학교 3학년에 과학과 미적분이라는 한 과목만 있는데, 이는 ‘상대평가’ 과목이다(대신 고등학교 2학년에 죽는다). 진로선택과목은 모두 ‘절대평가’입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고등학교 3학년에 미적 회화를 가르치는 학교도 많다.
그러면 수능 과목이기 때문에 버릴 수가 없고 열심히 해서 성적을 맞춰야 한다.
고등학교 3학년이 되면 공부에 대한 업무량과 부담이 너무 커집니다.
이런 학교는 수시 입학 중심의 학교인데, 우리 아이가 이런 학교에 다니고 있다는 뜻인가요? 그렇다면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최대한 집에서 수능 공부를 하게 하고, 고등학교 3학년 때 성적이 방해가 되지 않도록 수능에서 무엇을 선택할 것인지 조기에 결정해야 한다.
. 일반적으로 이학 전공은 국어에, 수학은 미학에 중점을 둡니다.
인문계열에서는 국어, 회화, 수학을 마스터해야 합니다.
하지만 서울대학교 덕분에 기하학에 대한 명확한 이해와 미적 감각으로 인문과와 이과를 모두 가르치는 학교도 있고, 모든 것을 막연하게 가르치는 학교도 많아졌습니다.
미적인). 이게 짜증났지만 수학에세이는 미학부터 입체기하학까지 다 다룬다고 해서 참았습니다.
검은색. 시간은 됐지만 학교는 정규일정에만 집중하고 대부분의 고3 선배인 커리가 가장 좋은 성적을 받는다고? 그럼 수능 과목은 혼자서 열심히 공부하세요. 그런데 사실 국어와 수학은 거의 학교에서 정한대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논란의 여지는 거의 없지만 탐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
!
이것은 불행한 문제입니다.
2개를 얻으려면 물과 화지 1개를 가져가야 하는데, 4개 중 2개, 3개를 선택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앞서 말했듯이, 무조건 좋은 성적을 받고, 그 다음에 갈 학교와 학과에서 요구하는 과목을 듣는 것이 원칙이다.
그렇다면 그것을 선택하세요. 그러면 더 명확해집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CSAT)에서 이과계열 학생들은 두 가지 시험을 치는데, 가장 자주 보는 과목은 생활과 지리입니다.
교양학과는 생윤/삼문입니다.
하지만 대개는 지식 공부가 우선순위가 아니기 때문에 별 차이가 없지만, 결국 고등학교 1학년생(이과 전공자)들이 가장 고민하는 것은 물리를 택할 것인가, 화학을 택할 것인가이다.
남학생의 경우 물리학과의 선택이 상대적으로 자유롭다(이과계열 학생도 많고 물리학 덕후 같은 애들도 많다). 하지만 반면에, 지나치게 재능이 있는 미친 물리학 괴짜들과 함께 수능을 봐야 한다는 점을 주의하세요. 여학생의 경우 이과 전공자가 상대적으로 적고, 물리학을 선택할 경우 성적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높은 평가를 받는 과목임에도 불구하고 학생 수가 매우 적다면 과소평가될 수 있다). 그러나 공과대학에 지원하는 경우에는 대학 입학 시험에서 물리 시험을 치러야 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두 가지 장애물로 인해 공과대학에 대한 선호도가 남학생에 비해 낮을 수밖에 없다.
이런 현실에서 첨단과학 선수과목은 중학교 물리학부터 시작해야 할까요? 이것은 시간과 돈 낭비입니다.
(BGM : 윤도영샘의 ‘날것 같으면 과시하지 마라’) 결국 선택과목 하나가 운동의 범위를 크게 바꿔놓는다.
그래서 결국 중학교에서는 세 과목(물과 화학/물과 화학/물과 화학과 화학)을 선택하고 학교에 들어가기 전에 선행을 많이 해야 합니다.
결국 현행 입시제도는 고등학교 1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이 아닌 중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다.

평소 제 포스팅처럼 말도 안되는 내용이 많았는데 요점은 1) 진로(공학, 의학, 자연과학, 상학, 인문학)를 빨리 명확하게 할수록 좋다는 것입니다.
2) 고등학교 선택 시, 학생 수가 많은 학교, 제2외국어인 한자, 기가정보 가능하다면 고등학교 1학년 때 이러한 과목을 제공하는 학교를 선택하세요. 특히 과학 학생. 3) 고등학교 생활이 부득이하게 원하는 대로 되지 않았다면 수능 선택과목 + 대학 지정과목이나 전공에 맞는 과목을 최대한 선택하세요. 그리고 열심히 공부하세요. 각 선택과목의 장단점이 수능에 나타나기 때문에 이를 학업기록부에 확고히 하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고등학교 1학년부터 선택과목(수능)을 준비해야 한다.
4) 그래도 아직 결정되지 않은 과목이 있다면 우대하지 말고,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는 과목을 선택하세요. . (그림을 안좋아하고 성적도 안좋으니 인문학 전공이라고 해서 이러지 마세요.) 신의 신, 나의 신이기 때문에 선택과목 선택에 도움이 됐을 것 같아요. 참고로 현재까지 저희 아이는 꽃/맹인/미학에 능합니다.
댓글로 선택해주세요 근데 학년별, 고등학교별, 동네별, 대학교별, 전공별로 장단점이 있어서 저는 어렵네요;;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